test

“돈 안내고 도망가도 짐 버리지 않아” 17년간 적자인데 매일 25인분 무료 식사 제공하는 고시원 원장님

Must Read

파주에 위치한 ‘금촌 고시원’에서는 오윤환 원장이 지난 20년 동안 이어온 특별한 이야기가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이 고시원은 40명이 넘는 주민들에게 매끼 25인분의 식사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이는 단순한 숙소 제공을 넘어 진정한 사랑과 배려의 실천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곳에는 다양한 배경을 가진 주민들이 살고 있습니다.

부양가족이 없는 노인부터 일용직 노동자까지, 사회적 보호가 필요한 이들에게 금촌 고시원은 단순한 주거공간이 아닌, 따뜻한 보금자리가 되고 있습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G_002-1024x579.jpg입니다

오 원장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방을 무료로 제공하는 것은 물론, 개인 사비로 식사까지 마련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선행은 오 원장의 개인적 경험에서 비롯되었습니다. 1997년 IMF 위기 당시 직장을 잃고 가족에게조차 어려운 상황을 털어놓지 못했던 그는, 그 시절의 고통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이러한 경험은 그가 고시원을 운영하며 무료로 식사를 제공하게 된 근본적인 동기가 되었습니다.

오 원장의 이러한 노력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었으며, 최근에는 유튜브 ‘근황올림픽’을 통해 그의 이야기가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인터뷰에서 오 원장은 앞으로도 벼랑 끝에 선 사람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습니다.

그의 진심 어린 부탁에 많은 이들이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지원의 손길을 내밀고 있습니다.

높아만 가는 물가 속에서도 오윤환 원장의 이어지는 선행은 현 시대에 꼭 필요한 따뜻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의 무한한 사랑과 배려는 이 시대에 꼭 필요한 빛과 같은 존재입니다.

Latest News

“제가 좀 벌어요..” 배우 임원희, 모범 납세자로 선정되어 국가로부터 받는 놀라운 혜택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세금을 내고 살아가야 하며 이를 어기고 감추거나 속이는 탈세를 하게 되면 위법입니다. 수입이 많은 만큼 법으로 정해져...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