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루라기 소리에 벌벌 떨었죠..” 순진한 외모 덕분에 착한줄 알았더니, 흉악한 과거를 지닌 배우

Must Read

배우 천정명은 그의 훈훈한 외모와 동안 비결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42살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그는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없는 젊음을 유지하며 팬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천정명의 시간을 거스르는 외모는 그를 더욱 돋보이게 만드는 요소 중 하나다.

천정명의 순수하고 착한 이미지와 대조적으로, 그의 군 복무 시절은 많은 사람들에게 놀라움을 주고 있다.

최근 그와 관련된 게시물에 달린 댓글들은 천정명이 군에서 ‘악마 조교’로 불렸던 과거를 드러내며, 그의 또 다른 면모를 보여준다.

군 복무 시절의 무서운 일화

여러 누리꾼들의 증언에 따르면, 천정명은 군 복무 시절 엄격함으로 정평이 나 있었다.

‘각개전투 조교’로서 그의 엄격한 훈련 방식은 많은 동료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특히, 말년임에도 불구하고 대충하는 것 없이 모든 것을 FM(필드 매뉴얼)대로 진행했던 그의 모습은 많은 훈련병들에게 ‘정말로 악마 같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진짜 사나이’에서 재조명된 과거

2014년, 리얼리티 프로그램 ‘진짜 사나이’에 출연하며 천정명은 우연히 자신이 복무했던 30사단의 신병교육대에서 촬영을 하게 되었다.

이때 그는 조교 시절 훈련병들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훈련병들이 자신을 비하하는 발언을 할 때 단호하게 대처했던 사례를 언급했다.

이러한 이야기들은 천정명의 군 시절 리더십과 엄격함을 재조명하는 계기가 되었다.

Latest News

“부모가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신애라, 아들이 초등학교 시절 학폭 당했던 충격적인 이유

‘금쪽같은 내 새끼’라는 말이 있을 만큼 부모에게 자녀는 매우 귀하고 소중한 존재입니다. 이렇게 귀하고 소중한 자녀에게 아픔과 고통이 찾아 온다면...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