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d

김창완, 23년간의 아침 동행 마감…마지막 ‘아침창’ 방송에서 눈물의 작별 인사

Must Read

가수 김창완이 23년간의 라디오 방송 생활을 마감하며, 그의 마지막 방송에서 보여준 눈물범벅 모습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김창완, 23년간의 라디오 진행 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김창완이 14일 진행한 ‘아침창’의 마지막 생방송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날 방송은 특별 게스트 잔나비를 초대해, 김창완과 함께하는 스페셜 라이브 무대로 장식되었습니다. 마지막 방송을 기념하듯, 김창완은 초록색 나비 넥타이를 맨 수트 차림으로 방송에 임했습니다.

김창완은 방송에서 “아침창 가족의 영원한 집사로 남고 싶었다”며, 마지막 아침의 집사로서의 준비를 언급하며 감정이 북받쳐 오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눈물의 마지막 라이브 무대

아침창의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김창완은 ‘이 말을 하고 싶었어요’를 부르며 직접 기타를 연주했습니다. 노래 도중 울컥한 듯 목소리가 떨리고, 고개를 숙이며 눈물을 감춘 모습이 포착되었습니다. 노래가 끝난 후, 광고 시간 동안 김창완이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져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렸습니다.

하차 소감과 앞으로의 계획

김창완은 하차 소식이 전해진 후, ‘아침창’을 떠나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별을 가슴에 묻고 하루하루를 지냈다”며, 아침창을 통해 맞이한 많은 아침들에 대한 애정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후임으로는 배우 봉태규가 결정되었으며, 김창완은 앞으로 러브FM에서 새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청취자들과 다시 만날 예정입니다.

누리꾼들은 “수고 많으셨습니다”, “아침의 시작을 함께 해준 집사님께 감사합니다”, “새 프로그램에서도 김창완님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길 기대합니다” 등 따뜻한 반응을 보이며 김창완의 새로운 시작을 응원하고 있습니다.

Latest News

“제가 좀 벌어요..” 배우 임원희, 모범 납세자로 선정되어 국가로부터 받는 놀라운 혜택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세금을 내고 살아가야 하며 이를 어기고 감추거나 속이는 탈세를 하게 되면 위법입니다. 수입이 많은 만큼 법으로 정해져...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