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현역 9억 쏠쏠해” 6900억 적자에 버스정류장 이름까지 유상 판매 시작

Must Read

“이번 역은 을지로4가 BC카드역 입니다”

실제 서울에서 지하철을 타면 지하철역 안내방송에 간혹 지명과 함께 은행이나, 병원, 카드회사 등의 이름이 함께 나오는 걸 들어보신 경험 있으실텐데요.

방송을 들었다면 BC카드를 이용하지 않아도 ‘이곳에 BC카드 본사가 있구나’ 하고 생각하게 됩니다.

뜬금없이 지하철 역에 웬 기업의 이름이 들어가나 싶지만 이는 서울교통공사의 재정난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서울 지하철 1~8호선 내 50개의 역의 역 이름에 기업의 이름을 나란히 적는 역명병기 유상 판매 사업을 실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7호선 논현역 9억원

서울교통공사는 적자를 벗어나기 위해 2016년부터 역명병기 유상판매를 시작하였습니다.

지난 6월 50개의 역에 대해 사업 입찰을 진행한 결과 2호선 을지로입구역, 선릉역, 4호선 명동역, 7호선 논현역 등 4곳이 낙찰되었습니다.

이 중 논현역은 9억에 강남브랜드안과에 판매되었으며 뒤를 이어 을지로입구역은 하나은행이 8억, 선릉역 애큐온저축은행이 7억5천만원, 마지막 명동역은 우리금융그룹에서 6억5천500만원으로 최고가를 제시해 낙찰되었습니다.

기존의 을지로입구역과 명동역은 이미 역명병기를 시행하고 있었으나 계약이 만료되면서 새로 모집했고, 선릉역과 논현역은 처음 역명병기를 실시했는데 앞으로 더욱 확대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번 6월에 낙찰을 받은 곳은 8월부터 역명을 변경해 사용될 예정입니다.

참고로 이미 역명병기를 시행하는 곳 중에선 을지로3가역 ‘신한카드’가 8억 7천만원으로 가장 높은 가격에 역명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역명병기 입찰 방법

그렇다면 ‘돈만 있으면 내가 원하는 이름으로 역 이름을 신청할 수 있을까?’ 생각하신 분들 있으실 텐데요.

돈이 많아서 역 이름을 나의 이름이나, 가족이나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을 따서 만들어주고 싶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으실거라 생각되지만 사실 이는 어렵습니다.

우선 역명병기는 경쟁입찰방식으로 최소 2곳 이상 응찰해야 가능한데요.

서울교통공사는 외부 감정평가기관에 의뢰하여 산출한 역명병기 평가 금액을 기초로 그 금액을 초과하여 쓴 사업자가 낙찰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50개역 중 강남역, 시청역, 고속터미널역 등 주요 역을 포함한 46개 역은 유찰되었습니다.

하지만 무조건 높은 금액을 쓴다고 선정되는 것도 아닙니다.

해당역에서 1km 이내 위치한 기관 또는 지명이어야 하며, 공공질서와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아야 합니다.

유흥업이나 고리대부업, 사행산업의 경우는 요주의 업종은 만약 최고가를 적는다 하더라도 심의위원회를 열어 기준에 맞지 않는 입찰자는 선정에서 제외합니다.

계약은 3년 단위로 이루어지고, 1회에 한해 연장이 가능합니다.

역명병기 사업을 하는 이유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적자를 만회하기 위해 역명을 팔고 있는 상황이라 밝혔습니다.

지하철 요금 동결과 무임승차 등으로 매해 1조원의 적자를 보고 있는 상황에서 역명병기 사업을 통해서라도 적자를 만회할 계획인데요.

지난 6년간 33개의 역이름을 팔아 120억의 수입이 있었다고 합니다.

올해는 40억원 가량의 수입이 발생할 예정이며 하반기에 해당 사업을 확대한다면 더욱 많은 수입이 발생할 것이라 예상하고 있습니다.

또한 서울시는 버스정류소 이름도 민간에 팔 계획을 알렸는데요.

하반기부터 정류소 10곳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이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 밝혔습니다.

공공시설에 기업의 이름을 넣으면 공공성이 훼손된다는 우려가 많지만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 모두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그 이유는 낮은 운임 구조 때문에 운송원가가 1,000원이라면 지하철은 576원, 버스는 599원만 타고 있는 셈입니다.

그러니 적자는 벗어나지 못하고 매년 적자액은 갈수록 더 쌓이는 상황인데요.

서울교통공사는 지난해 손실액이 1조원이며, 누적 적자는 17조에 달한다고 밝혔으며, 서울시 역시 시내버스 등으로 인해 연간 6900억원대의 적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한편에서는 대중교통 요금을 현실적으로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코로나19 등 경제상황 악화로 서민들에게 부담을 줘서는 안된다는 주장이 대립하고 있습니다.

Latest News

“땜빵용으로 급하게 제작..” 모두가 무시했지만 200억 초대박친 레전드 드라마

대한민국에서 대박을 친 드라마나 영화의 캐스팅 비화를 들어보면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바로 원래 주연이나 조연의 자리에 다른 사람이 캐스팅하려고 했었다는...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