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119 구급차가 움직이지 못하자 꽉 막힌 도로 누비며 모세의 기적 만든 “야쿠르트 아줌마”의 놀라운 정체

Must Read

“조금만 비켜주세요. 구급차가 지나가야 합니다”

오토바이를 탄 여성이 꽉 막힌 도로 위 차들을 향해 외쳐 119구급차가 무사히 지나갈 수 있도록 모세의 기적을 만들었습니다.

지난 2016년 울산중부소방서 유곡 119안전센터 구급대는 병원으로 환자를 이송하는 중이었습니다.

구급차에 탄 환자는 28주 산모로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위급한 상태였습니다.

산모의 경우 태아의 건강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일분일초가 급박한 상황인데요.

당시 퇴근 시간이 가까워지며 도로가 혼잡해 싸이렌을 울렸지만 도로정체로 구급차가 앞으로 나아가기 힘든 상황이었습니다.

구급대원들도 발을 동동 구르며 안타까워 하던 순간 갑자기 어디선가 노란 헬멧을 쓴 오토바이 운전자가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구급차 앞의 차량들을 향해 창문과 차량을 두드리며 운전자들에게 긴급상황이니 길을 양보해달라고 외쳤습니다.

오토바이의 차량 사이사이를 뚫고 다니며 활약한 덕분에 긴급상황을 알게된 자동차들은 조금씩 양보해 길을 비켜주었습니다.

결국 구급차는 안전하게 산모를 병원까지 이송했고, 구급대원들은 도움을 준 오토바이 운전자를 블랙박스로 다시 한번 찾아보게 됩니다.

블랙박스를 확인한 동료들은 놀라게 되는데 알고 보니 오토바이 운전자는 함께 일했던 동료의 배우자였습니다.

유곡 119 안전센터에서 함께 일하다 다른 곳으로 전근을 간 ‘이재현 소방교’의 부인 최의정 씨입니다.

최의정 씨는 유제품 배달일을 하고 있는데 다음날 업무 준비를 위해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던 중 사이렌을 울리며 꼼짝 못하고 있는 구급차를 발견하고 바로 뛰어들었던 것 입니다.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그녀는 “남편이 소방관으로 근무하다 보니 평소 사이렌이 울리면 급한 상황인 걸 알고 있었다. 차들이 조금만 비켜줘서 구급차가 빨리 병원에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뿐이었다” 말했습니다.

남편 역시 “대견하고 자랑스럽다. 도와주려고 한 행동을 다들 좋게 봐주셔서 고마울 따름이다. 다만 큰 선행도 아닌데 너무 알려진 것 같아서…”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여 그 아내에 그 남편을 증명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LG 복지재단에서는 최의정 씨에게 ‘모범 시민 표창’과 상금 1천만원을 전달했습니다.

또한 LG 복지재단 측에서는 “최 씨의 시민정신과 미담이 많이 알려져 우리 사회가 좀 더 성숙하고 아름다운 사회가 되길 바란다”며 표창의 이유에 대해 밝혔습니다.

환자를 이송하는 구급차의 진로를 방해하면 5년 이하 징역형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게 됩니다.

만약 구급차를 발견한다면 빠른 환자 이송을 위해 최대한 배려해주시길 바랍니다.

Latest News

“제가 좀 벌어요..” 배우 임원희, 모범 납세자로 선정되어 국가로부터 받는 놀라운 혜택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세금을 내고 살아가야 하며 이를 어기고 감추거나 속이는 탈세를 하게 되면 위법입니다. 수입이 많은 만큼 법으로 정해져...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