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d

“사장님 암 걸린 후 맛도 암 걸렸고..” 배달앱에 올라온 충격적인 후기와 저주까지 퍼붓는 최악의 악랄리뷰

Must Read

최근 한 배달 애플리케이션에 충격적인 고객의 리뷰가 작성되어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주문자 A씨가 남긴 너무나도 충격적인 리뷰 때문에 이를 본 해당 음식점의 다른 고객들은 “자주 시켜 먹던 가게인데 리뷰보고 제가 다 기분 나쁘다. 대신 신고가능하냐”며 A씨의 리뷰를 소개했습니다.

A씨는 서울 서초구의 한 횟집에서 도다리 세꼬시, 대광어, 우럭, 연어 등이 포함된 메뉴를 주문했고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시작은 “진짜 고민하다 리뷰 안 쓰려다 올려요..”라며 평범하게 시작했는데요.

“몇년전 첫 주문했을때 감동 받을 정도로 맛있고 좋았는데 오늘뿐 아니라 최근 계속 맛이 없어요. 그래서 잘 주문 하지도 않지만 늦은새벽 서초쪽은 여기말고는 문연곳이 없어 또 시켰어요..”라며 주문하게된 사정을 썼습니다.

문제는 지금부터 시작인데요.

“사장님 암이라고 하셨는데 아직 살아계신가요 돌아가셨나요? 제가 새벽에만 시켜서 그런가요? 정확한건 알 수 없지만 사장님 암 걸린 후로 여기 맛도 암 걸렸고.. 살아계신지 모르겠지만 요즘은 맛이 죽었네요. 암 걸려서 가게 신경못써 맛이 없어진건지… 아님 맛없게 운영 더럽게 해서 천벌받아 암 걸린건지 신만이 알겠죠”

이어서 “아직 안 죽었으면 먼저 죽을 내가 쓴소리 한거니 기분 나뻐하지 말고 지옥에서 곧 만나길 바래요…..”라며 저주까지 퍼부었습니다.

사장님의 건강 상태를 알고 있을 정도라면 정말 자주 주문했던 사람이 아닐까 싶은데요.

아무리 맛이 변했다고 해서 남들이 다 보는 공개적인 배달앱에 저런 악담과 저주를 퍼부을 수 있다는 것이 놀라울 따름입니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인간이 아니네요”, “정신나갔네요. 제정신이 아닌듯”, “이 정도면 경찰 신고해야하는거 아닌가요” 등의 반응과 함께 분노를 감추지 못했습니다.

한 댓글은 “와 말로 진짜 악랄하게 하네요. 그래서 사장들이 리뷰 스트레스 받지요”라며 리뷰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 사장들의 고충을 이해하기도 했는데요.

실제 온라인 거래가 활발해지면서 구매자가 남기는 리뷰의 영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한국소비자연맹이 실시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온라인쇼핑 소비자의 무려 97.2%는 구매 전 이용후기를 확인한다고 답했습니다.

그만큼 후기나 별점 등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업체에서는 곧장 매출과 직결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1개의 리뷰에도 소홀히 할 수 없다고 합니다.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음식점의 문제가 아닌 배달 업체측의 문제로 안 좋은 별점을 주거나 부당한 요구(1인분을 주문하고 많이 달라고 하거나, 이상한 요구를 하는 등)를 하는 경우가 있으며 심지어 매운 메뉴를 주문하고서는 너무 맵다며 별점 테러와 악성 리뷰를 남기는 고객들이 많습니다.

2021년 5월에는 ‘새우튀김 갑질’로 분식집 사장이 뇌출혈로 쓰러져 사망하는 사건도 있었는데요.

서울 동작구의 한 분식집에서 배달앱을 통해 주문했던 50대 남성고객은 주문했던 음식 중 ‘새우 튀김 색깔이 이상하다’며 분식집에 항의해 새우튀김 가격을 환불받고, 이후 배달앱에 민원을 제기해 음식값을 모두 환불 받았습니다.

이후 배달앱에서 별점테러를 했고 이와 관련해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던 분식집 사장 A씨는 뇌출혈에 쓰러져 사망하고 말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배달앱에서는 악성 후기 신고가 들어오면 후기를 노출하지 않는 등의 제도를 도입했지만 크게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자신의 후기를 솔직하게 남길 자유도 중요하지만 일부 무분별한 별점테러와 악성리뷰에 골치를 썩고 있는 자영업자들을 위해 시스템 개편이 마련되기를 바라겠습니다.

Latest News

“제가 좀 벌어요..” 배우 임원희, 모범 납세자로 선정되어 국가로부터 받는 놀라운 혜택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세금을 내고 살아가야 하며 이를 어기고 감추거나 속이는 탈세를 하게 되면 위법입니다. 수입이 많은 만큼 법으로 정해져...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