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의 노벨상 수상을 위해..” 돼지 2마리로 사업 시작해 766억 기부하고 전 직원에게 부동산 선물한 여성

Must Read

“과학은 모르지만, 과학의 힘이 얼마나 큰 줄은 안다. 한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과학 기술 인재를 키워주시길 바란다”

카이스트에 역대 최대 금액을 기부하며 남긴 그의 말입니다.

자신이 평생 모은 재산 766억원을 과감하게 기부한 것은 물론 아직 정리되지 않는 돈도 추후 기부하겠다며 밝혔는데요.

그는 바로 광원산업 이수영 회장입니다.

성공한 사업가

이수영 회장은 1936년 생으로 올해 86세의 나이입니다.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 한 후 1963년 신문사에 입사해 기자 생활을 하다 언론 통폐합으로 해직했습니다.

이후 퇴직금 500만원으로 기자 생활 동안 주말 농장 경험을 살려 경기도 일대에 돼지와 소를 키우며 목장을 운영했습니다.

돼지 2마리로 시작한 목장은 1000마리로 늘어났고, 이후 사업 확장을 위해 땅을 매입했다가 모래 채취 사업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목장 운영과 모래 채취사업으로 짧은 기간에 꽤 많은 돈을 모으게 되었는데요.

1988년 여의도 백화점 5층을 인수했고, 이후 광원산업을 설립하며 사업가로서의 길을 걷게 됩니다.

이 회장은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카이스트는 모교도 아니고 특별한 관계가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거액을 내놓아 많은 사람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왜 카이스트였나?

그는 어린 시절 부모님의 선행은 자신의 가치관에도 커다란 영향을 끼쳤다고 합니다.

일제강점기와 6.25 등을 거치면서 힘없는 나라의 서러움을 뼈저리게 느끼며 대한민국이 힘 있는 나라가 되길 누구보다 원했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서남표 전 카이스트 총장이 과학 발전과 국력의 상관관계에 대해 강조하는 것에 깊은 감명을 받고 되었습니다.

카이스트 학생을 키우는 것이 국력을 키우는 일이라 생각했고, 대한민국에도 노벨 과학상 수상자가 나오길 바라는 바람도 있었습니다.

이 회장은 2012년 약 80억원 2016년 약 10억원의 미국 부동산을 카이스트에 유증하며 인연을 맺었는데요.

이후 2020년 7월 676억원을 기부하며 카이스트에 총 기부액은 766억원에 달합니다.

그는 “나는 기쁜 마음으로 기부했고, 기부 후 내가 얼마나 행복한지 모른다. 정리 안된 돈이 좀 있는데 그 돈도 기부할 계획이라” 덧붙였습니다.

회사 전직원에게 부동산 쏜 회장님

TV조선 <와카남>에 출연한 이수영 회장은 남편과 광원산업 전직원들과 야유회를 떠나는 모습이 나왔습니다.

물놀이, 바비큐 파티 등을 즐기며 행복한 야유회를 즐겼는데요.

식사 도중 이회장은 직원들에게 “너희 그동안 나랑 일하느라 힘들었지? 그래도 내가 부동산 하나씩 다 해줬지 않냐”라며 밝혔습니다.

자신과 함께 회사를 꾸리며 고생한 직원들을 위해 부동산을 플렉스 했다고 합니다.

이후 한 직원은 이 회장을 위한 편지를 낭독하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고, 이 회장은 감동의 눈물을 보였습니다.

한편, 카이스트는 이 회장의 기부금으로 ‘카이스트 싱귤래러티 교수’를 육성할 계획을 밝혔습니다.

과학 지식의 패러다임을 바꾸거나 새로운 분야를 개척할 수 있는 인재, 인류 난제를 해결하고 독창적인 과학 지식과 이론을 정립할 수 있는 인재를 배출해 세계 최정상급 과학자와 노벨상 수상자 배출을 위한 가능성을 높일 계획입니다.

Latest News

“우연히 들린 미용실 덕분에..” 미스코리아 진으로 뽑혀 36년째 뱀파이어 미모 자랑하는 여배우

연예인을 지망하는 사람들이라면 스타가 되기 위해 각자 능력을 발휘하며 노력합니다. 하지만 아무나 도전할 수는 있어도 누구나 스타가 될 수는 없는...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