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장학금도 거절하다니..” 의사도 버거운 심폐소생술 30분하며 50대 살린 18세 소년

Must Read

고등학생 야구 선수가 심정지가 온 50대 남성을 30분간 심폐소생술로 목숨을 구한 소식이 알려져 화제가 되었습니다.

26일 KBS 보도에 따르면 서울 성남고 2학년에 재학중인 공도혁군은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 헬스장에서 운동하던 중 ‘쿵~’ 소리를 듣고 쓰러져 있는 50대 남성 A씨를 발견했습니다.

당시 헬스장 내에는 7명 정도의 사람이 있었지만 지체 없이 A씨에게 다가가 상태를 확인하고, 학교에서 배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습니다.

공도혁군은 학교 체육시간에 심폐소생술을 배울 당시 관심이 있어 열심히 배웠고, 그것이 빛을 발했다고 하는데요.

매뉴얼대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서 주위 사람들에게 119에 신고를 부탁했고, 제세동기를 가져다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119가 오기 전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서 중간중간 제세동기로 전기충격을 시도했지만 제세동기가 낡은 탓인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결국 심폐소생술을 하면서 119를 기다렸습니다.

구급대가 오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약 20분이 넘는데 공도혁군은 그동안 최선을 다해 응급조치를 실시했습니다.

덕분에 A씨는 병원에 무사히 도착할 수 있었고, 12일 후에 건강하게 퇴원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공도혁군의 선행이 알려지게 된 계기는 A씨의 부인이 그가 다니는 학교에 장학금을 주기 위한 방법을 문의하면서 인데요.

당초 A씨의 부인은 공도혁군에게 직접 감사의 뜻으로 사례를 하고 싶다고 전했지만 공군은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며 한사코 거절해 어쩔 수 없이 학교측에 문의를 하게 된 것이죠.

당시 A씨가 병원에 실려갔다는 소식을 듣고 가족들이 병원을 찾았을 때, 땀을 뻘뻘 흘리며 눈물을 글썽거리는 학생이 있었으며, 병원에서도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가 아니었다면 큰일을 당했을 거라며 기적이고, 천운이라는 말을 들었을 정도 였다고 합니다.

공도혁군은 인터뷰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은 평소 관심이 있어서 열심히 들었다”, “생명이 소중하니까 살리려는 욕심이 강해 그 상황에서는 전혀 힘들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매사에 열김히 하고 전력 질주하고, 예의 바르고 인성이 최대한 갖춰진 야구 선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성남고에서는 해당 사실을 알게된 후 공도혁군에게 ‘의로운 학생’상을 수여했고, 119 구급대는 공군에게 ‘하트 세이버’ 증서 수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하트 세이버’는 생명을 소생시킨 사람이라는 뜻으로 심정지로 죽음의 위험에 놓인 응급환자를 신속하고 정확한 심폐소생술로 적극적인 응급처치활동을 통해 생명을 구한 구조 구급 대원 및 일반 시민에게 수여하는 상입니다.

심폐소생술

심장과 폐의 활동이 멈추어 호흡이 정지했을 때 실시하는 응급처치가 바로 심폐소생술 입니다.

소생술은 심장과 호흡이 멈춘 지 4분 이내에 시작하면 살아날 가능성이 높으나, 시간이 지체될수록 뇌가 손상되어 사망할 수 있습니다.

심폐소생술에 대해 평소에 알아둔다면 위급한 상황에 큰 힘이 될 수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Latest News

“제가 좀 벌어요..” 배우 임원희, 모범 납세자로 선정되어 국가로부터 받는 놀라운 혜택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세금을 내고 살아가야 하며 이를 어기고 감추거나 속이는 탈세를 하게 되면 위법입니다. 수입이 많은 만큼 법으로 정해져...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