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우재가 반할만 하네” 미스코리아→ 재연배우→ 600대1 경쟁률 뚫고 주연자리 꿰찬 여배우

Must Read

재연배우로 활동하다가 600:1의 경쟁률을 뚫고 넷플릭스 시리즈의 주인공 역할을 따낸 신인 배우가 있습니다. 바로 배우 강해림입니다.

강해림은 작년 11월에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썸바디>에서 강한 인상을 남기며 라이징 스타로 주목받았습니다.

<썸바디>는 소셜 데이팅 앱을 이용해서 살인을 하는 연쇄살인범과 이 앱의 만든 천재개발자의 로맨스라는 특이한 소재를 다루는 서스펜스 스릴러 웹드라마입니다.

<썸바디>는 <해피 엔드>, <은교> 등으로 유명한 정지우 감독이 제작한 첫 드라마이기도 한데요.

유명 감독인 그의 작품에 무려 6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되었다는 뒷이야기가 전해지면서 화제를 모았습니다.

강해림은 한 인터뷰에서 치열한 경쟁률을 뚫은 것에 대해 “그 동안 많은 오디션에서 떨어진 경험이 있어 합격이 어려운 걸 알기에 별 기대 없이 갔다”고 전했습니다.

그녀는 정지우 감독님과 6개월 넘게 연락을 주고받으며 얘기를 많이 나눴다고 이야기하며, “ 감독님이 주인공 ‘섬’과 내가 닮았는지 확인하고 싶어 오래 지켜본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드라마에서 수위 높은 노출과 러브신이 포함되어 있음에도 과감하게 도전했던 강해림은 중간에 어머니의 반대가 있었지만 드라마에 참여하게 되었는데요.

작품 속 수위나 노출이 상당했는데 어땠는지 묻는 질문에는 노출에 대한 부담이 없었다고 밝히며, 촬영하기 바로 전날에 ‘잘 할 수 있을까’에 대한 부담을 많이 느끼게 되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강해림은 현장에서 자연스럽게 장면을 만들었다며 만족하기도 했습니다.

강해림은 <썸바디>에서 순수한 얼굴과는 반대로 생각을 알 수 없는 눈빛으로 독특한 분위기를 풍기는 ‘김섬’역으로 열연해 호평을 받았습니다.

강해림은 인터뷰에서 “2022년은 ’썸바디’를 통해서 ‘배우 강해림’으로 한걸음 성장할 수 있었던 소중한 해였다”고 한해를 마무리하는 소감을 말하며, “2023년에는 조금 더 다양한 작품을 통해 많은 분들을 만나고,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를 연기해 보고 싶다”는 다짐을 했습니다.

그녀는 현재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 시나리오를 검토하며 차기작을 준비하고 있다고 합니다.

강해림은 1996년생으로 데뷔 전 2016년에 미스코리아 부산-울산 진을 수상한 이력이 있습니다.

다음해인 2017년 네이버TV 웹드라마 <아이돌 권한대행>에 조연 ‘해림’역으로 분하여 본격적으로 배우로 데뷔하였는데요.

2018년에는 웹드라마 <고벤져스>에서 조연을 맡아 연기 활동을 이어갔고, 2019년부터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에서 얼굴을 알렸습니다.

프로그램에 재연배우로 출연했던 강해림은 <연애의 참견 시즌2>부터 <연애의 참견 시즌3>까지 활약하며 현실 커플의 연애와 이별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특히나 <연애의 참견>의 MC 모델 주우재는 배우 강해림이 등장하는 재연드라마 장면에서 강해림을 자신의 ‘최애’ 배우라고 말하며 그녀를 향한 팬심을 지속적으로 드러냈었는데요.

이런 인기에 힘입어 강해림은 재연배우로서는 최초로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그녀는 재작년 방송된 <연애의 참견 시즌 3>에 스페셜MC로 등장했는데요.

최애 배우인 강해림을 실제로 마주한 주우재는 쑥스러워하며 그녀와 눈도 잘 마주치지 못했습니다.

MC 한혜진은 방송 시작 전 배우 강해림을 몰라봐 주우재에게 ‘저 배우 분은 누구냐’고 물었는데, 주우재가 배우 강해림을 <연애의 참견>에서 제일 예쁜 배우라고 소개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MC 김숙이 강해림에게 주우재 같은 스타일이 마음에 드는지 물었는데요.

강해림은 주우재 같은 스타일이 너무 좋고 귀엽다며 대답해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습니다.

이 광경을 지켜보던 서장훈은 기회가 된 김에 주우재가 강혜림과 함께 <연애의 참견> 재연 드라마를 촬영하면 좋겠다면서 주우재에게 연기하기를 권하기도 했습니다.

이제 막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고 본격적으로 배우로서 성장하고 있는 신예 강해림이 앞으로 작품에서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가 됩니다.

Latest News

“종민이 오빠 덕분에 버텼어요..” 데뷔 24년차 신지가 무대 공포증과 거식증까지 겪었던 안타까운 이유

대한민국에는 내로라하는 대표곡들로 무장된 가수들이 많이 있는데요. 그 가운데 1998년도에 데뷔한 이후 지금까지 해체 없이 활동 중인 장수 3인조 혼성그룹...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