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0평 집에 살아요” CF 하나로 나라를 들썩이게 만들고, 하루 1억씩 벌었던 여자 연예인

Must Read

지난 2001년 전국을 강타한 CF가 이었습니다.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라는 노래가 흐르면서 신비롭고 매혹적인 여성이 앉아있는 모습이었는데요.

그녀가 침을 삼키자 이내 굵은 목젖이 보이며, ‘쌔빨간 거짓말’이라는 문구와 함께 웃으며 끝나는 도도화장품의 CF였습니다.

해당 CF는 큰 파장과 관심을 불러 모았고, ‘도대체 광고모델이 누구냐’며 화장품 회사와 광고사에 문의 전화가 끊이질 않았다고 합니다.

그 결과 도도화장품의 빨간통 파우더는 불티나게 팔리며, 2001년에만 200억에 가까운 매출을 올리며 색조 화장품 매출의 약 4분의 1을 차지하는 저력을 보였습니다.

이 광고로 하리수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고, 엄청난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됩니다.

하루 1억 거뜬했던 하리수 수입

그렇게 하리수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유명한 트랜스젠더 연예인의 삶을 살기 시작합니다.

사람들의 관심의 힘입어 하리수는 지상파에 출연하게 되었고, 화려한 외모와 입담으로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녀의 다재다능한 끼와 매력으로 연예계에서는 수많은 러브콜을 보내왔고, 영화, 예능, 가수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당시에 얼마나 인기가 많았는지 KBS와 SBS의 동시간대 토크쇼가 있었는데 KBS 먼저 촬영 하고, SBS에 나가게 되었는데 KBS관계자가 그걸 알고 재촬영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녀는 스스로 자신이 나가면 시청률이 좋아 시청률 보증수표라 밝히기도 했습니다.

또 2001년 1집 ‘Temptation’으로 가수로 본격 데뷔를 했으나 겉옷을 찢는 퍼포먼스 등으로 선전성 논란에 쌓이게 되고 지상파 음악 프로그램 출연의 제한을 받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녀는 꾸준한 활동으로 5집까지 내며 활동했습니다.

한국의 인기도 상당했지만 해외에서의 인기는 더욱 높았는데 특히 중화권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대만에서 개최되는 루이비통 행사에 가수 비와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연예인으로 초대되는 것은 물론, 각종 CF에 섰으며 중국가 말레이시아 합작영화의 주인공으로 캐스팅 되기도 합니다.

하리수는 한 방송에서 자신의 수입에 대해 밝혔는데요.

“한창 잘나갈 때 하루 수입이 1억원이었다. 지금은 200평 넘는 집도 있고 여주에 1000평 넘는 땅도 있다” 말했습니다.

그녀는 자신이 행사의 여왕이라 밝힌 적도 있었는데요.

당시 김건모가 제일 비싼 가격의 출연료를 받았는데 그와 같은 금액을 받았다고 합니다.

2004년 공개된 행사비에 따르면 김건모는 약 3,500만원 정도로 확인되는데 하리수도 행사를 3개만 뛴다면 1억은 훌쩍 뛰어넘는 금액이었죠.

하지만 너무 바쁜 나머지 잠을 1시간도 자기 힘든 지경이었다고 합니다.

또한 그녀는 연예계 생활외에도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운영하고 있는 사업만으로도 앞으로 10년은 거뜬 없다고 밝혔는데요.

하리수의 또 다른 수입원

최근 방송에서는 하리수가 많이 등장하지 않았지만 그녀는 방송 외에도 다른 수입원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2009년에 오픈한 트렌스젠더클럽인데요.

그녀는 클럽을 오픈하면서 “저와 같은 아픔이 있는 많은 선후배들과 함께 소외된 우리들을 위한 공간을 만들려고 노력중이다” 밝혔습니다.

외설적인 공간이 아닌 트렌스젠더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볼 수 있는 곳으로 성적 소수자들의 사회적 활동을 위해 경제적 안정을 돕기 위한 사업인데요.

오픈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하루 매출 1000만원을 훌쩍 넘기며 잘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최근에는 가발 사업에 뛰어들어 열심히 활동중이라고 합니다.

또한 현재 12마리의 강아지를 키우는 애견인으로 애견과 관련된 사업을 진행중이라 밝히며, 수입이 나면 일부는 유기견을 위해 사용할 것이라 다짐을 하기도 했습니다.

하리수는 국내 1호 트렌스젠더 연예인으로 많은 악플과 상처를 받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수술을 안하고 그렇게 살았다면 지금쯤 세상에 제가 없지 않았을까 싶다”고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Latest News

“유재석과 함께 맞담배..” 금연침 80개 꽂고도 담배 피던 꼴초 고백한 연예인

연예인에게 이미지 관리는 목숨과도 같다는 말이 있습니다. 대중들에게 한번 심어진 이미지가 은퇴할 때까지 따라 다니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특히 여자 연예인들의...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