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삼성 때려치고 배우로 성공해 삼성 광고까지 찍은 연예인

Must Read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취업 희망 기업’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위 카카오에 이어 2위는 삼성전자가 뽑혔습니다.

삼성전자는 만족스러운 급여와 보상 제도로 취업을 준비하는 많은 이들에게는 꿈의 직장인 곳 입니다.

덕분에 삼성의 사원증을 걸기 위해서는 ‘삼성고시’라 불리는 GSAT(삼성직무적성검사)를 통과 해야 하며 면접과 건강검진까지 거친 테스트를 통과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어렵게 들어간 삼성을 뿌리치고 나와 여러 번의 직업을 거쳐 배우가 된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진기주입니다.

진기주는 비교적 늦은 나이인 2015년 27세의 나이로 데뷔를 했습니다.

드라마 두번째 스무살을 시작으로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영화 리틀 포레스트를 거쳐 2018년부터는 주연으로 수 많은 작품에 주인공으로 등장했습니다.

그녀의 대표작으로는 KBS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로 30%가 넘는 시청률로 흥행을 거두었습니다.

지금은 배우로 승승장구 하는 그녀이지만 처음부터 배우의 길을 걸었던 것은 아니었는데요.

누군가에겐 평생 한번도 힘들다는 3번의 취업 관문을 넘어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첫 번째 직업, 삼성 SDS

진기주는 삼성SDS 52기 공채로 입사해서 3년간 근무를 했습니다.

삼성SDS는 IT업체로 전세계 500개 이상의 사업장에서 IT장비와 데이터 센터 및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는 회사입니다.

초봉은 4,480만원이며, 평균 연봉은 2021년 12월 기준 약 1억2천만원으로 높은 연봉과 복지를 제공해 모두가 꿈꾸는 회사 중 하나입니다.

진기주는 아버지의 직업을 따라 기자를 꿈꿨지만 점수에 맞춰 중앙대학교 컴퓨터공학과에 진학해 졸업 후 바로 삼성에 입사하게 되었습니다.

삼성에서도 그녀의 빼어난 미모는 숨길 수 없었는데요. 재직 당시 빼어난 미모로 홈페이지 모델을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진기주 역시 회사 생활은 일반 직장인과 다르지 않았는데요.

유퀴즈에 출연했을 당시 “회사 다닐 때 가장 많이 했던 말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네”와 “죄송합니다” 라고 말해 많은 시청자들이 공감했습니다.

대기업을 퇴사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는 출 퇴근할 때 표정이 점점 어두워졌고, 더 큰 세상에서 더 많이 경험하고, 원하던 것을 꿈을 꼭 이루고 싶어 퇴사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퇴사 후에도 입사 동기들과 돈독한 사이로 지내고 있는데요.

<오! 삼광빌라> 촬영 당시 함께 일한 동기들이 진기주를 응원하기 위해 커피차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두 번째 직업, 기자

삼성을 퇴사할 당시 유년 시절부터 꿈꿨던 기자라는 직업을 꿈꾸며 강원 민방 G1의 기자가 되었습니다.

‘진기주 기자’ 라고 불리며 뿌듯함을 느꼈지만 힘든 수습기간을 거치다 보니 이렇게 고생을 하려고 대기업을 그만둔 게 아니라는 회의감을 느끼며 3개월 만에 퇴사를 결심했습니다.

세 번째 직업, 슈퍼모델

사실 삼성을 퇴사할 때 진기주는 기자가 아닌 연기자를 꿈꾸고 있었지만 용기가 부족해 새로운 도전이 아닌 ‘내가 잘 할 수 있는 일’을 선택했습니다.

그래서 기자를 그만두고 정말 원했던 배우의 꿈을 도전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언니의 제안으로 슈퍼모델에 지원해 그동안 쌓아왔던 끼와 재능을 발휘해 슈퍼모델 대회에서 3위를 입상하는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네 번째 직업, 배우

슈퍼모델에 입상 후 다양한 오디션을 거쳐 진기주는 2015년 드라마 <두 번째 스무살>로 데뷔를 하게 됩니다.

당시 오디션에서 만난 PD는 “재능이 있는데 왜 이렇게 눈치를 봐”라며 진기주에게 응원을 해주며 연기를 시작할 수 있도록 도와준 은인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진기주는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 CF, 영화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난해에는 삼성생명의 CF까지 섭렵하게 되는데요.

전 직장 광고까지 하며 성공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다양한 이력과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진기주의 앞으로도 활동을 기대해보겠습니다.

Latest News

“유재석과 함께 맞담배..” 금연침 80개 꽂고도 담배 피던 꼴초 고백한 연예인

연예인에게 이미지 관리는 목숨과도 같다는 말이 있습니다. 대중들에게 한번 심어진 이미지가 은퇴할 때까지 따라 다니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특히 여자 연예인들의...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