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 매니저 출신”으로 조인성 배우 데뷔시켰던 명품 배우의 정체

Must Read

연예인이라면 누구나 어려운 무명시절을 겪는데요.

데뷔 후 무명 시절을 보내다가 너무 일이 없어서 배우 신민아와 최성국의 전담 매니저로 일한 연예인이 있습니다.

바로 대한민국 명품 조연 배우 류승수입니다.

일이 없어 동료 배우의 매니저하던 무명시절

1997년 영화 ‘3인조’로 데뷔한 류승수는 방송일이 배우고 싶어도 일이 없어서 우연히 매니저 일을 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모든 일에 최선을 다했던 류승수는 배우들을 서포트하는 능력이 탈월해 신민아의 어머니도 아주 마음에 들어 했다고 전해집니다.

매니저 일이 적성에 맞았던 류승수는 아티스트를 위해 춤을 춰주거나 방송 스태프들과 야식을 먹으며 화목한 분위기를 만들고자 노렸다고 하는데요.

또한 타고난 안목까지 겸비했던 그는 신민아 함께 광고 모델로 등장했던 신인을 눈여겨 보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그 신인은 배우 조인성으로 그를 보자마자 성공을 확신했던 그는 연예기획사에 추천까지 해줘 조인성의 연예계 진출을 적극적으로 도왔다고 합니다.

그의 뛰어난 매니저 능력이 소문나면서 한 톱스타의 매니저 제안을 받기도 했습니다.

류승수의 제자들

하지만 배우로서의 꿈을 포기할 수 없어서 매니저를 그만둔 류승수는 2000년대에 들어와 다시 배우로서의 활동을 재게 하게 됩니다.

‘황산벌’, ‘슈퍼스타 감사용’, ‘너는 내 운명’, ‘미녀는 괴로워’,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김종욱 찾기’, ‘평양성’, ‘압꾸정’ 등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다양한 작품에 단역과 조연으로 출연하였습니다.

류승수는 영화뿐만 아니라 드라마에도 출연하기 시작했는데요.

‘겨울연가’, ‘뿌리깊은 나무’, ‘뷰티플 마인드’, ‘조작’, ‘시크릿 부티크’ 등에 출연하였고 최근 인기리에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3’에도 출연하여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습니다.

또한 류승수는 연기 선생님으로도 유명한데요.

배우 송지효는 “영화 ‘여고괴담’ 때 오디션 심사위원이기도 했다. 연기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유명하다. 연기를 잘 가르친다.”라고 밝혔고, 개그맨 유재석은 “내가 아는 류승수는 학원 운영하는 선생님이다.”라고 밝혔습니다.

탤런트 공채 시험에 무려 7번이나 떨어지는 와중에도 연기학원을 차린 류승수는 이요원, 김지석, 조동혁, 송지효 등을 가르쳤는데요.

게다가 우리가 잘 아는 배우 조인성도 있었는데, 잘 되겠다 싶어서 수강비를 받을 수 없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류승수는 1971년생으로 부산에서 나고 자라다가 서울예술전문대학 연극과에 들어가며 서울 생활을 시작했는데요.

류승수 불운의 아이콘

아내 윤혜원과 결혼하여 슬하에 두 남매를 두고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습니다.

그런 류승수에게도 아내와 이혼의 위기가 있었다고 하는데요.

당시 자신은 서울에서 일하고 있었고 아내는 대구에 사업장이 있어서 주말 부부로 지내던 차에 아내가 합가를 제안했으나 궁합이 맞지 않아 거절했다고 합니다.

류승수는 결혼 전부터 궁합을 많이 봤으나 무조건 이혼한다고 하고, 결혼 후에도 이혼한다는 사주 결과가 나왔으며 성격도 정반대라고 털어놨습니다.

그래서 아내에게 “우리 이혼 하는게 어떨까?”라며 회의를 한적도 있다면서 “그리고 다시 결혼하자”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류승수는 한 방송에 출연하여 불행의 아이콘으로 등극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삶이 너무 힘들어서 7살 때부터 지금까지 새 이름만 30개를 받아놨다고 합니다.

그리고 투자를 잘해서 알짜배기 집 3채가 생겼는데 빚보증을 잘 못 서서 모두 날렸다고 합니다.

또 16년 전부터 매년 한 번씩 요로결석으로 응급실에 실려 가고 있으며, 신장 결석 제거 수술까지 받았다고 합니다.

KTX를 타고 가던 도중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터널인 금정터널에서 열차가 멈춰 2시간 동안 갇힌 적이 있었는데 거품까지 물 정도로 심한 공황장애도 앓고 있다고 밝혀 안타까운 상황을 전했습니다.

류승수의 처조카 지승준

한편 류승수의 처조카도 연기수업을 받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의 처조카는 ‘날아라 슛돌이’에 출연해 골키퍼로 활약했던 지승준이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지승준이 스스로 배우를 하겠다고 하여 제대로 연기지도를 하겠다며 돕고 있다고 하는데요.

어린 시절 출중한 미모를 가졌던 지승준은 현재 키가 180cm가 넘고 P.T.를 받으면서 몸도 만들고 있다는 근황을 전했습니다.

류승수는 수많은 예능 프로그램과 CF에도 출연하였으며 음반 <날 위한 여행>과 저서 <나 같은 배우 되지마>, <나 지금 잘 살고 있는 걸까?>를 출간하는 중 여러 분야에서도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데요.

그는 여러 작품에 우정 출연하는 경우가 많아 정작 본인이 직접 출연한 작품은 꽝인지라 당분간 자제하겠다고 전했는데요.

연기력만큼은 출중하고 인정받고 있기에 앞으로도 여러 작품에서 좋은 모습으로 만나기를 기대해봅니다.

Latest News

“부모가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신애라, 아들이 초등학교 시절 학폭 당했던 충격적인 이유

‘금쪽같은 내 새끼’라는 말이 있을 만큼 부모에게 자녀는 매우 귀하고 소중한 존재입니다. 이렇게 귀하고 소중한 자녀에게 아픔과 고통이 찾아 온다면...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