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왕따였던 나에게 유일한 친구..” 3대 얼짱으로 유명했는데도 모두가 인성 칭찬하는 미담만 가득한 목동 훈남

Must Read

넷플릭스 드라마 <더글로리>가 큰 인기를 얻으면서 유명 방송인이나 스포츠 선수에 대한 학폭 미투가 하나둘씩 공개되면서 이슈가 됐는데요.

일부 불미스러운 일로 활동을 중단하게 되는 상황이 벌어지면서 대중을 안타깝게 만들었던 이들이 있는가 하면 학창시절 친구들을 도와주었던 미담이 밝혀지며 소위 떡상한 배우가 있습니다.

연예계에서도 만나는 배우들이나 촬영 관계자들이나 입이 닳도록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고 소문난 배우는 바로 얼마 전 군 복무를 마치고 대중의 품으로 돌아온 박보검입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서 자신이 박보검의 중학생 동창이라고 밝힌 익명의 게시자가 박보검에 대한 미담을 공개해 화제가 됐는데요.

박보검이 다녔던 목동중학교 1학년 재학 시절 함께 14반에서 공부했던 A씨는 학우들로부터 공개적인 왕따와 함께 집단 따돌림을 당했다며 당시 힘들었던 상황을 밝히며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짝이 바뀌게 되면서 박보검과 함께 앉게 된 A씨는 이날부터 유일하게 자신의 친구가 되어준 박보검 덕분에 학교생활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한참 지난 학창시절의 기억이지만 아직도 그때 일이 생생하다는 A씨는 아직도 박보검에게 고맙다면서 고등학생으로 진학해서도 우연히 길에서 만났을 때 알아봐 준 것 역시 기억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존감이 많이 약해져서 스스로 보잘것없다고 여겼지만 그런 자신을 기억해준 박보검의 인성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은 A씨는 박보검이 배우로 성공하는 모습을 보면서 누구보다 기뻐했다고 하는데요.

학창시절에 박보검이 유일하게 자신을 따돌리지 않고 친구가 되어주었던 것처럼 이 세상 사람들이 박보검을 욕하게 될지라도 자신만은 항상 박보검의 편이 되어주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그는 비가 많이 내렸던 어느 날, 센트럴프라자 앞에서 박보검이 씌워준 우산은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며 박보검의 미담을 소개하자 대중들은 역시 박보검이라며 공감을 했습니다.

동창의 미담을 들은 누리꾼들은 “얼굴만 미남인게 아니라 마음도 미남이구나”, “나도 박보검이 씌워주는 우산 쓰고 싶다.”, “박보검 미담은 현재 진행형”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박보검의 평소 이미지는 많은 누리꾼들의 의견처럼 인성 갑으로 정평이 나 있는데요.

한 의류업체에서 진행한 팬사인회를 참석한 박보검은 행사가 끝나고 팬들이 모두 자리를 떠났음에도 몸이 불편해서 객석에 앉아있던 팬을 보게 됐는데요.

이에 박보검은 자리에서 일어나 몸이 불편한 팬의 보호자를 찾아가 인사를 드리고 악수를 한 후 자리를 옮겨 눈을 맞추며 대화를 나누고 감사의 인사로 포옹까지 해주며 팬 한 사람도 놓치지 않고 챙겨주는 연예인으로 유명합니다.

또한 배우들을 인터뷰하기 위해서 많은 기자들이 명함을 건네면서 자신을 소개하곤 하는데요.

박보검은 명함을 받으면 “네 안녕하세요. 저는 박보검입니다.”라며 정중하게 인사를 한 후 기자 앞에서 명함을 자세히 본다고 합니다.

그리고는 “명함이 예쁘네요. 파스텔 톤이에요”라고 말했다고 하는데 보통의 배우들은 명함을 받고 말거나 형식적으로 인사를 받는 반면 박보검은 명함 색깔까지 언급하며 친절하게 응하는 모습에 오히려 기자들이 당황한다고 합니다.

기자의 당황한 모습을 눈치챈 박보검은 “명함이 예뻐서 기억하기 쉽겠네요”라고 말하며 인터뷰 전부터 오히려 기자들의 긴장을 풀어주는 따뜻한 배우로 유명한데요.

또한 박보검과 함께 드라마를 작업한 선배 배우들 역시 박보검에 대해서 친절하고 착한 친구이며 드라마의 캐릭터처럼 순하고 부드러운 친구라 기본적인 신뢰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게다가 굉장히 예의 바르며 밝고 잘 웃어줌으로 오히려 함께 일하는 선배들에게 편안하게 대해주는 배우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박보검의 매니저에 따르면 박보검은 술을 잘 안 마시는 편인데 주변에서 술을 마시고 실수하는 것에 대해 안타까워하기 때문에 스스로 절제할 줄 아는 배우라고 하는데요.

매니저는 박보검 옆에 있으면 자신도 같이 착해지는 기분이 들고 박보검이 하는 말이면 모두다 맞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또 촬영장에서는 끼를 부리기 위함이 아니라, 진심에서 나오는 행동으로 여자 스탭들에게 의자를 빼주거나 계단에서 손을 잡아주는 등 매너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또 촬영이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곧장 집으로 가는게 아니라 촬영하면서 흘렸던 팝콘을 직접 주워서 정리하는 등 박보검의 모습을 본 목격자들은 그의 선행에 혀를 내두를 정도라고 합니다.

촬영장에 있든 다른 배우의 매니저, 촬영감독, 소품 담당 스탭, 포토그래퍼 등등 수 많은 사람들이 박보검의 선행을 입증하고 있는 만큼 그의 인성 갑은 헛소문이 아님이 분명한 듯싶습니다.

국방의 부름을 받고 당당하게 입대했던 박보검을 간절히 기다린 팬들에게 이제는 더욱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며 팬들에게 사랑받는 배우가 되기를 응원합니다.

Latest News

“제가 좀 벌어요..” 배우 임원희, 모범 납세자로 선정되어 국가로부터 받는 놀라운 혜택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세금을 내고 살아가야 하며 이를 어기고 감추거나 속이는 탈세를 하게 되면 위법입니다. 수입이 많은 만큼 법으로 정해져...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