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은 또 벌면 되죠..” 데뷔전부터 동거동락한 매니저에게 10억 사기 당했지만 용서한 대인배 가수

Must Read

연예인과 매니저는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입니다.

예능 프로그램이나 함께 있는 모습을 보면 가족보다 더 가깝게 지내며 일거수일투족을 함께 하는 사이이지만 때론 남보다 못한 원수지간이 되기도 합니다.

특히 연예인들이 매니저에게 사기를 당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대형 소속사에 세계적으로 잘나가는 아이돌이라도 예외는 없는데요.

유튜브 채널 구독자수가 국내 아티스트 1위이자 전 세계 아티스트 1위이며 개인 및 공식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가 1위를 차지하는 등 전세계에서 극찬을 받는 걸그룹이 있습니다.

바로 블랙핑크 입니다.

하지만 멤버 중 1명이 매니저에게 10억 사기를 당했다고 알려지며 많은 팬과 대중의 분노를 끓어오르게 만든 사건이 있었는데요.

사기를 당한 사람은 메인댄서와 리드래퍼를 맡고 있는 리사인데요.

뛰어난 실력으로 전문가들에게 춤과 랩 실력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그녀는 태국에서 태어나 쭉 자라왔는데요. 2010년 YG엔터테인먼트 태국 오디션에 유일하게 합격해 연습생 생활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한국 데뷔가 목표였기 때문에 한국어로만 생활하라는 권유를 받고 처음엔 낯선 한국어에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합니다.

그리고 데뷔를 앞두고선 매일 2시간씩 선생님과 한국어 일대일 공부를 했다고 하기도 합니다.

15살이라는 나이에 타국에 와서 5년 3개월의 연습생 생활을 하는 동안 리사에게 든든한 힘이 되어준 사람이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데뷔 전부터 함께 했던 전 매니저였습니다.

데뷔 후에도 블랙핑크의 모든 일정을 함께 하면 멤버들을 케어해왔다고 합니다.

전 매니저의 주변 사람들에 따르면 굉장히 착하고 성실하다 평가 받았으며 순진하다고 할 만큼 착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블랙핑크 멤버들도 유독 해당 매니저를 좋아하고, 의지하며 따랐다고 합니다.

하지만 전 매니저가 어느 순간부터 달라졌다고 하는데요.

처음엔 이성 문제로 시끄럽더니 잦은 유흥업소 출입과 다른 사람들과의 채무 문제로 마찰이 생기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러다 불법 스포츠 도박까지 손을 대면서 돈을 잃기 시작하더니 더욱 도박에 빠지게 되고 결국 빚이 늘어나 감당이 불가능한 상황까지 맞게 됩니다.

빚더미에 앉은 매니저는 리사의 정산금에 손을 대기 시작합니다.

다른 멤버들은 모두 부모님이 한국에 있어 돈 문제에 매니저가 쉽게 낄 수 없었지만 리사는 외국인이라는 허점을 노리고 정산금을 횡령했다고 합니다.

매니저가 횡령한 금액은 무려 약 10억원에 달하는 매우 큰 돈이었습니다.

사실이 알려진 뒤 YG에서는 조사를 하기 시작했고 리사가 10억원의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블랙핑크와 리사는 누구보다 믿고 따랐던 매니저의 배신에 엄청난 상심을 했을텐데요.

리사는 “돈은 또 벌면 되는 거니까 괜찮다. 10억보다도 믿었던 사람을 잃었다는게 더 슬프다”며 말했습니다.

그리고 YG측에서도 신뢰했던 전 매니저였던 만큼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란다는 리사의 의사에 따라 매니저가 일부를 변제하고 나머지는 변제 계획을 합의 했으며, 현재는 퇴사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리사 신인때부터 함께한 매니저임.. 얼마나 신뢰하고 따르고 함께했는데.. 진짜 .. 지옥가라”, “왜 항상 착한 사람들이 피해보냐”, “10억이면 수도권이나 지방에서 꼬마빌딩 살 돈인데 와 미쳤다” 등의 분노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24살 어린 나이에 믿어던 사람에게 발등 찍힌 리사에게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전세계 팬들이 응원하고 있을텐데요.

더 높이 훨훨 날아올라 더욱 멋진 가수가 되길 바랍니다.

Latest News

“몽골에서는 국빈대접..” 드라마 몽골 수출되어 시청률 80% 찍고 땅과 별장까지 받은 국민 배우

우리나라의 대중문화가 세계 곳곳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K팝', 'K드라마' 등 컨텐츠와 함께 우리나라 배우와 가수를 향해 전세계가 열광하고 있다고...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