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연예계 최고의 금수저 등장” 키 188cm에 잘생겨서 유명한 가수의 소름돋는 아버지의 정체

Must Read

과거에는 모든 방면에서 뛰어난 재능을 보여주는 사람을 일컬어 팔방미인이라는 말을 사용하고는 했는데요.

최근 젊은 팬들 사이에서 ‘로맨스 드라마 확신의 남자 주인공상’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출중한 실력과 외모가 인정을 받으며 ‘육각형 인간’으로 불리는 가수가 있습니다.

바로 지드래곤과 작업을 하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후 잘생긴 얼굴에 188cm의 장신 덕분에 관심을 모으게 된 가수 겸 모델 로렌입니다.

지드래곤의 노래 ‘개소리’를 작사하기 전까지 로렌은 한동안 클럽가에서 보이드라는 활동명을 가지고 DJ활동을 하고 있었는데요.

지드래곤과의 인연을 시작으로 걸그룹 블랙핑크의 앨범 ‘러브식 걸스’의 뮤직비디오에서 남자 주인공으로 출연하면서 일부 팬들에게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2018년에는 W코리아와 함께 화보촬영을 진행했는데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대중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2020년 디지털 싱글 앨범 ‘EMPTY TRASH’을 발표한 로렌은 1인 기획사에서 신인 제작팀이 맡은 프로젝트에 참여했고 2021년에도 두 개의 앨범을 더 발표하며 가수로 활동했는데요.

이후 2022년에는 큰 키 덕분에 잡지의 커버 모델로 선정되기도 했으며 생로랑의 아이웨어 캠페인 모델로 발탁되기도 한 로렌은 이때 개인 기획사를 처분하며 더 블랙레이블에 소속되었습니다.

더블랙레이블은 현재 가수 태양과 전소미, 배우 박보검 등 내로라하는 유명 연예인들이 소속된 YG엔터테이먼트의 산하 레이블입니다.

로렌의 훤칠한 외모가 무색할 정도로 음악적 재능과 실력도 뛰어나기 때문에 로렌의 음악을 접하게 된 사람들은 팬이 될 수밖에 없다고 하는데요.

어린 시절부터 해외에서 학교를 다녔던 로렌은 초등학교 5학년에 싱가포르를 떠나 국제학교를 다녔으며 이후 대학생 시절을 일본에서 보냈다고 합니다.

그 과정에서 13살 때 부모님을 설득해 기타를 사게 된 로렌은 기타 센터에서 지인을 통해 배우고 독학으로 음악을 공부했다고 하는데요.

음악을 좋아했던 만큼 드럼과 베이스기타, 일렉기타 등 다양한 악기를 다룰 수 있는가 하면 작곡과 녹음, 프로듀싱까지 다재다능한 실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특히 1990년대 얼터너티브 락 장르의 음악을 좋아한다는 로렌은 과거의 록 전성기 향수를 21세기에 새롭게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는데요.

얼터너티브 락 뿐만 아니라 펑크 락, 이모, 소프트 락, 팝 락 등의 락을 기반으로 한 음악을 모두 다룰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현재 로렌이 소속된 레이블인 더블랙레이블이 힙합과 랩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에 자신의 락과 어우러진 자신만의 특별한 색을 지닌 음악성을 보여주기도 하는데요.

로렌은 자신의 음악에 대해서 느리든 빠르든 매일 매일 조금씩 성장하는 사람, 나이를 넘어 더 진화하고 발전하는 아티스트가 되고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의 화려한 음악적 재능과 누구라도 반할 수밖에 없는 수려한 외모 이면에 더 놀라운 이력이 있어서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요.

알고보니 로렌의 아버지는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 ‘네이버’의 창립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의 아들로 밝혀졌습니다.

벤처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평가받고 있는 이해진 전 의장은 과거 삼성 SDS의 사내 벤처 제도를 통해서 국산형 검색 엔진을 개발해 내는데요.

이때 독립법인인 ‘네이버컴’을 설립했고 그 당시 10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던 한게임과 협업을 하게 됩니다.

그렇게 창업 2년 만에 합병법인 ‘NHN 주식회사’를 만들어낸 이해진 전 의장은 한게임의 안정적인 매출을 기반으로 지식인과 검색광고 블로그 등을 통해 네이버를 국내 최고의 포털사이트로 성장시켰습니다.

그렇게 네이버의 아버지로 불리던 이해진 전 의장은 이후 2017년도에 의장직에서 내려와 GIO 즉 글로벌투자책임자로 업무를 계속하고 있는데요.

이해진 전 의장은 평소 은둔의 경영자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을 만큼 조용한 성향을 가지고 있는 반면 아들 로렌은 쾌활한 성격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들의 부자 관계를 듣는 사람들은 놀랄 수밖에 없었습니다.

금수저 가수이니 경영수업을 받거나 하지 않을까 하는 팬들의 추측과는 달리 로렌의 아버지 이해진은 자녀들이 어린 시절부터 경영에 관여하지 않을 것을 당부했다고 하는데요.

오히려 기업인이 아닌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에 몰두할 수 있어서 오히려 로렌에게는 아버지의 당부가 더 좋은 기회가 되었습니다.

아버지의 후광이 아닌 자신이 빛이 되어 팬들 앞에선 로렌이 더 좋은 음악으로 큰 사랑을 받는 훌륭한 아티스트가 되기를 기대해봅니다.

Latest News

“부모가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신애라, 아들이 초등학교 시절 학폭 당했던 충격적인 이유

‘금쪽같은 내 새끼’라는 말이 있을 만큼 부모에게 자녀는 매우 귀하고 소중한 존재입니다. 이렇게 귀하고 소중한 자녀에게 아픔과 고통이 찾아 온다면...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