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이 주르륵..” 간이식 받은 13개월 아기 엄마 울린 감동의 중환자실 간호사

Must Read

최근 중환자실 간호사가 병원에 입원 중인 아이에게 한 행동 때문에 아이 엄마를 울린 영상이 공개 되면서 화제가 됐습니다.

지난해 11월 서울 아산 병원에서 선천성 담도폐쇄증으로 간 이식을 받은 생후 13개월 된 ’지구‘라는 이름의 여자 아이가 있었는데요.

당시 코로나로 인해 면회가 제한되어 있었기 때문에 아이를 만나고 싶어도 만날 수 없었으며 간간이 병원을 통해 소식을 기다리는 마음은 ’애가 탄다‘는 마음으로도 부족했다고 합니다.

지구의 어머니는 병실에 홀로 누워 병마와 싸우고 있을 딸을 기다리며 걱정하는 마음에 하루가 1년 같이 느껴질 만큼 괴로웠다고 합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코로나로 제한된 면회 대신 병원에서 보내오는 지구의 사진과 동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이후 아이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어플을 설치하여 확인할 수 있도록 공기계인 스마트폰을 요구한 병원 덕분에 조금이나마 위로를 받으며 급히 스마트폰을 병원 측에 맡겼습니다.

그럼에도 하루하루 아이의 모습을 보기를 기다리던 지구의 어머니는 우연히 켜진 휴대폰 앱을 통해 병실에 누워있는 아이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여느 때처럼 연락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알람음이 울리면서 확인을 해보니 영상에 병실에 누워서 눈을 깜빡이고 있는 딸 지구의 모습이 보였다고 합니다.

병원측이 실수로 베이비캠 어플을 켰다고 생각한 엄마는 반가운 마음에 딸의 모습을 조금이라도 담고자 화면 녹화를 시작했는데요.

어플이 켜진 것도 모른채 아이를 케어하고 있는 간호사의 목소리를 들은 지구의 엄마는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고 합니다.

영상에서 들리는 지구를 향한 간호사의 말투가 그동안 했던 엄마의 걱정을 녹여낼 만큼 너무나도 따뜻했기 때문인데요.

영상 속에서 들린 간호사는 “너무 귀여워, 이거 누구에요? 이거 지구지. 지구 이거 기억나? 지구 아빠! 아빠야~이거 지구지. 아빠랑 엄마라 지구 빨리 나을 때까지 기다리고 있대. 얼른 나아서 엄마보러 가자 알았지?”라고 말했습니다.

또 지구에게 가족사진을 보여주면서 대화하던 간호사는 계속 말을 걸어주면서 “아구 이뻐, 지구 너무 이쁘다. 너무 귀엽다 진짜. 지구 왜 이렇게 이뻐. 울지도 않고”라며 예쁘다는 말을 아끼지 않았는데요.

그리고는 “지구 사랑해요. 지구야 사랑해. 아구 이쁘다 우리 지구. 아구 이쁘다. 사랑해.”라고 수십 번 사랑한다는 소리가 이어졌습니다.

또 한 간호사는 다른 간호사에게 “아까 테이핑하는데 지구가 너무 힘들어 했다”고 말하는가 하면 지구에게 “미안해”라는 말도 들렸는데요.

이 영상을 보던 지구의 엄마는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고 합니다.

병실 내부가 어떤 풍경인지도 전혀 모르는 상태이고 가본적도 없었으니 부모가 직접 보지 못하기 때문에 전화로만 “이렇게 처치했습니다”알려주시는 걸로는 항상 불안한 마음은 어쩔수 없었다고 하는데요.

아이가 잠들 때까지 영상을 보던 지구 어머니는 어플이 켜진 김에 병원에 알리지 않고 틈틈이 딸 얼굴을 볼까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솔직하게 다음 날 아침 병원에 연락해 어플이 켜있다고 알렸습니다.

이후 그동안 녹화된 영상을 보관해오던 지구 어머니는 최근 소아 중환자실 면회 통제가 풀리자 영상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했는데요.

진작 공개하고 싶었지만 영상 속 간호사가 누구인지 몰라 영상 공개를 허락받지 못해 늦어졌다고 합니다.

코로나가 많이 완화된 가운데 휴대폰이 아니어도 일주일에 한 번씩은 부모 보호자들이 면회를 갈 수 있게 바뀌면서 이 영상을 공개했다고 합니다.

영상을 공개한 지구 엄마는 선생님들이 소중한 자녀들을 잘 케어해주고 있으니 믿고 맡기셔도 된다는 메시지를 남기기 위해 공개를 결정했다고 하는데요.

간 이식 수술 후 성공적으로 받고 회복하여 건강을 되찾은 지구는 현재 걷고 뛰어다니며 애교도 많은 사랑스러운 아이로 잘 자라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지구 엄마는 감사한 마음에 영상 속 간호사를 수소문하여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자 하였지만 영상 속 해당 간호사는 간호사로서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며 다른 의료진들도 그렇게 똑같이 아이들을 대해 주신다며 대답했습니다.

아이의 부모는 간호사에 대한 존경심과 함께 사명감 하나로 몸과 마음을 아이들을 위해서 생명을 위해서 애써주시는 것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인사를 남겼습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요즘 같은 시대에 너무 마음 따뜻해진다.”, “간호사들은 수고하고도 늘 욕을 먹는 안타까운 직업.”, “우리 아이도 같은 병원에 있는데 너무 힘이 납니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서 헌신하고 수고하는 의료진 덕분에 우리 사회가 앞으로도 건강하고 안전하게 발전하게 될 것을 기대해봅니다.

Latest News

“장모의 감시에도..” 50살에 다섯째 아이 출산한 다둥이 아빠 배우

현재 대한민국은 저출산 문제라는 심각한 숙제를 안고 있습니다. 정부에서 저출산 문제에 대한 다양한 정책과 방안을 내놓고 있지만 여전히 출산률이 회복...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