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들에게 1억씩..” ‘출세를 나눠줄 수는 없지만 금융치료는 가능하지’ 동창과 고향 주민들에게 1400억 나눠준 기업인

Must Read

최근 충청남도 예산에 위치한 예산시장이 굉장히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요식업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있는 인물 가운데 하나인 백종원이 자신의 고향인 예산의 활성화를 위해 예산시장에 막대한 재정과 재능을 투자한 것인데요.

이처럼 자신이 이미 충분히 성공했음에도 불구하고 사리사욕을 채우는 것 보다는 다함께 잘 살아야 한다는 마음으로 고향 땅을 위해 마음을 쓰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동창들에게 1억씩 건넨 기업인

특히 고향 동창에게 1억을 기부한 기업인이 있는데 이 금액이 개인당 1억이라는 사실에 모두 놀랄 수 밖에 없었는데요.

이 놀라운 기부자는 바로 대한민국 메이저 건설사들 사이에서 국내 임대주택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부영건설그룹의 창업주 이중근 회장입니다.

최근 밝혀진 바에 의하면 이중근 회장은 지난 6월 동산초 남자 동창생들과 순천중학교 졸업생들에게 1억씩을, 그리고 같은 기수로 순천고등학교를 졸업한 8회 동창생들에게는 5000만원씩을 전달했습니다.

확인 된 숫자만 약 80여명이며 이후에도 뒤늦게 연락이 닿은 동창생 10명에게도 각각 1억원씩을 전달하면서 관심을 끌었습니다.

왜 이와 같은 기부를 이어가는지에 대한 질문에 이중근 회장은 나의 출세를 나눠줄 순 없고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데 동창들이 나를 보고 배가 아프다면 원인 제공자인 내가 직접 금융치유를 해주면 되지 않겠느냐고 설명했습니다.

이중근 회장은 이웃사촌이라는 말은 폭넓은 의미에서 동창들과 주민들도 사촌과 같다면서 자신이 살아오면서 인연을 맺은 사람들에게 마음을 나누고 싶었다고 전했습니다.

고향을 지켜줘 고맙다며 기부한 부영회장

실제로 이중근 회장은 동창들에게 기부를 한 것 뿐만 아니라 자신의 고향에 거주하며 그 땅을 지켜주고 있음에 감사한다면서 통큰 기부를 이어나갔습니다.

본인의 고향인 전라남도 순천시 서면 운평리 6개 마을 주민 280여명에게 세금을 공제하고 2600~9020만원까지 거주기간에 따라 차등 지급했는데요.

기부금을 받은 마을 이장에 말에 따르면 부영에서 작년부터 마을에 거주하는 인원을 조사했으며 오랜시간 고향을 지켜준 것에 대한 감사와 농촌의 어려운 환경을 잘 이겨내라는 의미로 전달한 것 같다며 마을 주민 모두가 감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순천지역에 거주하는 7500여 가구에 참치세트와 공구세트, 역사책 등을 전달했으며 친척은 물론 주변에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을 찾아 현금과 선물을 개인 사비로 기부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심지어 자신이 복무한 공군에 복무 당시 밥을 너무 많이 먹은 것이 미안했다면서 100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는데요.

지금까지 기부한 금액이 사비로 현금만 1,650억 정도로 예측되고 있으며 현금 이외에 선물로 전달한 물품 비용까지 모두 합치면 약 2,650억 규모이고 그룹 차원의 기부금 역시 1조 1천억원이라는 통큰 기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더 놀라운 것은 이렇게 통큰 기부를 해온 것에 대해서 그룹 내부 직원들도 모를 만큼 보여주기식 기부가 아니었다는 점과 생색내기용으로 기사를 배포하지 않았다는 점인데요.

기부 사실이 밝혀진 것도 순천에서 현금지원을 받고 이를 궁금히 여기던 순천 쪽 주재 기자가 취재를 시작했고 이것이 보도로 이어졌다고 합니다.

이중근 회장은 회사 임직원들에게 여력이 되는 한 계속해서 기부활동을 이어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도 하는데요.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큰 어르신입니다.” “유불리를 떠나서 베푸는 모습에 자랑할만 하다.” “누구든 베푸는 것은 아름답다.” “회장님 저도 배가 아픕니다” “멋지고 훌륭한 기업인이다.”는 등 이중근 회장의 행복에 대해 응원을 아끼지 않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시의회는 이중근 회장의 행보를 보며 ‘아파트나 튼튼하게 잘 지으라’며 규탄을 하기도 했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칭찬하며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평소 이중근 회장은 “집은 사는 것이 아닌 사는 곳”이라는 경영철학을 갖고 있는 만큼 평소와 다른 마인드로 살아왔기에 ‘이웃사촌 정신’을 가지고 기부에도 망설임이 없는 것 같은데요.

나 홀로 가지고 누리는 부자가 아니라 모두가 함께 행복해질 수 있도록 돕고 나누는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을 가진 기업가들이 더 많이 일어나서 더 살기좋은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기를 기대해봅니다.

Latest News

“얼굴도 완벽, 피지컬까지 갖춘…” 차은우 이전 얼굴 천재 3대장

얼굴도 완벽한데 피지컬까지 갖춘 이기적인 차은우 이전에 얼굴 천재는 누가 있을까요? 여러분이 생각하는 얼굴 천재가 맞는지 확인해보시죠! 엘. 가수이자 배우로...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