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수영복 좀 입어봐..” 미용실 원장님 앞에서 워킹하고 미스코리아 출전해 진 거머쥔 35년차 미모의 여배우

Must Read

연예인을 지망하는 사람들이라면 스타가 되기 위해 각자 능력을 발휘하며 노력합니다.

하지만 아무나 도전할 수는 있어도 누구나 스타가 될 수는 없는 법이기에 많은 연예인 지망생들은 스타가 될 수 있는 기회에 도전하고 있는데요

방송국에서 주최하는 음악 오디션 프로그램이나 드라마 등이 그렇습니다.

Mnet에서 진행했던 <슈퍼스타K>는 시즌을 거듭할수록 대중들의 관심을 받으며 서인국 허각, 버스커버스커 등 국내 내로라하는 정상급 가수들을 배출했습니다.

또 TV조선에서 진행한 <미스터트롯> 등 트로트 오디션을 통해서 전국의 엄마팬들의 마음을 울린 임영웅과 이찬원, 정동원 등을 인기스타로 성장시켰습니다.

배우들 역시 시즌에 시즌을 거듭하면서 스타 등용문으로 알려진 영화 <여고괴담>시리즈와 드라마 <학교> 시리즈가 있었는데요.

영화 <여고괴담> 시리즈 출신으로 최강희, 이미연, 공효진, 송지효, 김옥빈, 차예련, 오연서 등 여전히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훌륭한 연기력을 소유한 배우들이 있습니다.

드라마 <학교> 시리즈 출신으로는 안재모를 시작으로 장혁, 김규리, 배두나, 박시은, 수애, 하지원, 김래원, 이동욱, 조인성, 임수정, 공유, 김우빈, 이종석 등 최정상급 주연배우들이 등장했습니다.

이처럼 현재는 여러 다양한 장르로 스타가 되는 기회가 열려 있었지만 과거에는 그 기회를 얻을 수 있는 방법조차 적었는데요.

미용실 원장님의 권유로 미스코리아 출전

그 가운데 1957년부터 시작해 현재까지 그 명목을 이어오고 있는 것이 바로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입니다.

미스코리아에서는 최종 우승자인 진, 선, 미에 올라야지만 미스코리아 출신이라는 타이틀을 얻을 수 있는데요.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들 가운데에는 이미 우리도 익히 알고 있는 김사랑, 손태영, 박시연, 오현경, 고현정, 염정아, 서현진, 이하늬 등 스타 등용문이라고 불릴 수밖에 없는 인기 배우들로 성장했습니다.

그 가운데 미용실 원장님의 권유로 수영복을 입어봤다가 대회에까지 출전하여 미스코리아 진을 차지한 배우가 있는데요.

바로 수 많은 작품에서 다재다능한 연기력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던 중년 미녀 여배우인 김성령입니다.

김성령은 배우로서 데뷔하여 활동하기 이전에 88년도 미스코리아 대회 진 출신으로 알려지면서 화재가 되었는데요.

원래 리포터로서의 길을 가고 싶어했던 김성령은 방속 쪽 일을 알아보던 중 지인의 권유로 세리미용실을 방문했다고 합니다.

방문한 세리미용실에서 원장님은 뜬금 없이 파란색 수영복(대회 규정 복장)을 입어보라고 권유하며 얼떨결에 입었다고 밝혔는데요.

결국 그 해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하여 진에 뽑히면서 그 출전 배경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 당시 미스코리아 진이 되면 눈물의 인터뷰를 진행하며 마스카라가 번지는 것이 하이라이트였는데 김성령은 부상 때문에 먹은 진통제 영향으로 몽롱한 상태였다고 하는데요.

또한 자신이 될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기에 울지 않아 담당 PD에게 혼이 난 적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김성령을 미스코리아 진으로 만들어준 세리미용실은 미스코리아 대회의 패권을 쥐고 있던 마샬미용실에 도전하는 입장이었는데요.

김성령이 우승한 이후 각자의 미용실에서 고현정과 오현경을 데리고 나와 배틀을 붙을 정도로 김성령의 우승은 유의미한 성적이었습니다.

한편 김성령은 자신의 커리어 뿐 아니라 가족관계를 통해서도 관심을 모았는데요.

동생 김성경

김성령의 동생은 전 SBS 아나운서 출신 김성경으로 밝혀졌습니다.

김성경은 언니 김성령과의 관계가 썩 좋지는 않지만 잘 지내고 싶다고 밝혀 많은 사람들이 두 사람의 관계에 궁금증을 가질 수 밖에 없었는데요.

김성경은 지금의 언니도 너무 아름답지만 어릴 때는 자신이 더 예뻤다고 말하며, 현재는 아무도 그 말을 믿어주지 않는다고 밝혀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두 자매의 관계는 원만하지 않았었다고 하는데요.

김성경이 고등학교 3학년 때 부모의 관심과 사랑이 미스 유니버스 대회를 나간 언니 김성령에게 쏠리면서 홀로 찹쌀떡을 먹으며 눈물을 흘렸던 기억으로 인해 열등감이 생겼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그 이후에도 꾸준히 앞서나가며 빛이 나던 언니의 영향으로 김성경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보다는 ‘김성령 동생’이라는 수식어를 달고 다니는 것에 열등감은 커질 수 밖에 없었는데요.

물론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것은 불화의 개념까지는 아닌 것으로 보여집니다.

방송에 출연하여 직접 언니와의 관계를 솔직하게 밝혔다는 것은 치부를 들어내는 것과도 같은 것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니 김성령을 칭찬하는 모습 속에서 열등감을 넘어 서로를 응원하는 관계임을 엿볼 수 있습니다.

연예계 최정상 중년 미녀 배우 김성령, 그리고 방송인 김성경 두 자매 모두 계속해서 좋은 자매 관계를 보여주며 앞으로도 대중들에게 멋진 모습을 보여주기를 기대해봅니다.

Latest News

“제가 좀 벌어요..” 배우 임원희, 모범 납세자로 선정되어 국가로부터 받는 놀라운 혜택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세금을 내고 살아가야 하며 이를 어기고 감추거나 속이는 탈세를 하게 되면 위법입니다. 수입이 많은 만큼 법으로 정해져...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