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히 인간 루이비통이 아니구나..” 루이비통에서 필요한건 뭐든 가질 수 있는 특급대우 받는 여배우

Must Read

스타들은 걸어 다니는 광고판이라고 불립니다.

스타가 브랜드 제품을 한번 착용하면 발생되는 브랜드 홍보 효과는 상당히 빠르고 크게 나타난다고 합니다.

샤넬, 구찌, 루이비통 등 글로벌 명품 브랜드 역시 브랜드의 고유 이미지와 가치를 높이기 위해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있는 스타를 앰버서더나 뮤즈로 선정합니다.

우리나라 연예계에도 해외 명품 브랜드가 사랑하는 스타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 중 한 명은 바로 국내 최초로 루이비통 모델로 발탁되어 화제가 된 배우 배두나입니다.

배두나는 <유퀴즈온더블럭>에 출연하여 루이비통 앰버서더로서 소감을 이야기하기도 했습니다.

그녀는 평소 루이비통 브랜드를 매우 좋아해서 촬영장이나 일상에서 루이비통 제품을 즐겨 입는다고 합니다.

이 날도 배두나는 루이비통의 제품을 풀착장하고 출연했는데, 그녀가 착용하고 나온 루이비통 야상이 인터넷에서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해당 야상은 공식 홈페이지 기준 가격이 796만원이며, 당시에는 재고가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스타가 제품을 제공받아 착용하는 것은 놀랄 만한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과거 배두나는 협찬 외에 루이비통으로부터 엄청난 특별대우를 받고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주었는데요.

그녀는 루이비통으로부터 ‘버짓’이라 불리는 정해진 예산을 부여받는데, 그 예산 안에서 루이비통 제품을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고 밝힌 적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열리는 루이비통 행사에 참석 시 공항에서 최고급 세단을 타고 호텔까지 편하게 이동하는 특급 대우를 받는다고 합니다.

호텔 스위트룸에 들어가면 그녀를 위한 브랜드 가방 선물이 준비되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루이비통은 패밀리십이 강해서 자신의 패밀리를 최고 대우해준다며 루이비통에 감사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루이비통의 열렬한 뮤즈인 배두나는 디자이너 니콜라 제스키에르와 특별한 인연이 있습니다.

루이비통의 디자이너 니콜라 제스키에르가 배두나의 열렬한 팬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괴물’에서 트레이닝복을 입은 양궁선수로 등장하는 그녀의 모습을 인상 깊게 본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배두나에게 연락을 했다고 합니다.

두 사람은 일로 처음 만나게 되었지만, 지금은 같이 휴가를 다닐 정도로 막역한 친구가 됐습니다.

1979년생인 배두나는 1998년에 스무 살의 나이로 패션 잡지 모델로 데뷔하였습니다.

그녀는 강남 압구정에서 길거리 캐스팅되었다고 합니다.

발랄하면서도 신비로운 매력을 가진 그녀는 1999년 ‘학교’ 시즌1에서 반항기 넘치는 아웃사이더 연기로 주목받았습니다.

이후로는 영화 <플란다스의 개>, <고양이를 부탁해>, <복수는 나의 것> 등 한국 영화사에 한 획을 그었던 유명 작품에 연이어 출연하며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이어갔습니다.

하지만 당시에 배두나는 오랜 시간 고민에 빠지기도 했다고 인터뷰에서 밝힌 적이 있는데요.

출연했던 영화들이 작품성을 인정받기는 했으나, 대중에게는 사랑받지 못하여 흥행 성적이 좋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녀는 “‘복수는 나의 것’의 경우 시나리오가 코믹하다고 생각했는데, 이에 동조하는 사람이 적어 충격을 받고 혼란스럽기도 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슬럼프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한 배두나는 개성 있는 연기로 봉준호·박찬욱 감독과 작업하며 일찍이 해외까지 진출하였습니다.

일본의 유명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영화 <공기인형> 에서 ‘노조미’라는 독특한 캐릭터를 연기하였는데요.

이 영화로 일본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또, <매트릭스> 시리즈로 유명한 워쇼스키 자매의 러브콜을 받아, 영화 <클라우드 아틀라스>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센스8>에서 주연으로 열연했습니다.

우리나라 넷플릭스 시리즈로 역사상 첫 화제작이었던 <킹덤>에서 의녀 ‘서비’로 등장하여 왕세자의 조력자로 비밀을 파헤치는 역할로 미스터리 스릴러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습니다.

배두나는 과거 <킹덤> 인터뷰에서 자신의 연기는 항상 호불호가 갈린다고 밝히며 “연기는 개인의 취향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또 그녀는 “제 삶의 모토는 작은 칭찬에 동요하지 않고 큰 비난에 아파하지 않는 것”이라며 주변에 평가에 흔들리지 않는 굳건함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배두나가 다양한 작품에서 자신만의 소신 있는 연기를 펼치길 기대하겠습니다.

Latest News

“장모의 감시에도..” 50살에 다섯째 아이 출산한 다둥이 아빠 배우

현재 대한민국은 저출산 문제라는 심각한 숙제를 안고 있습니다. 정부에서 저출산 문제에 대한 다양한 정책과 방안을 내놓고 있지만 여전히 출산률이 회복...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