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d

“13년간 부부싸움 0번” 20살에 만나 소변통 받으며 간호해준 아내와 하루 영상 통화 10번 하는 사랑꾼 유명인

Must Read

국내는 물론 국제 대회마다 좋은 성적을 거두어 ‘조선의 4번타자’라 불리는 야구선수가 있습니다.

9경기 연속 홈런으로 세계 신기록을 달성했으며, 일본 프로야구와 메이저리그에서도 멋진 실력으로 한미일 리그에서 모두 활약한 타자인데요.

바로 야구선수 이대호 입니다.

이대호는 야구 은퇴 후 조선의 4번 타자가 아닌 예능계의 4번 타자가 되고 싶다며 본인을 소개하기도 했는데요.

최근 예능을 비롯한 다양한 방송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방송에서 아내에 대한 사랑을 자주 드러내며 사랑꾼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이대호는 2009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자녀 2 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의 아내 신혜정 씨와 러브스토리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1살 차이로 20살 때 구단 행사에서 만나게 되었다고 합니다.

당시 야구를 좋아해 행사에 참여했던 대학생 아내를 보았고 “테이블 한 군데서 빛이 났다”며 그녀를 보고 첫 눈에 반했다고 합니다.

그는 그녀를 서둘러 잡기 위해 두번째 만남에 고백을 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신혜정 씨는 그의 고백을 거절했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이대호의 큰 덩치가 부담스러웠는지 “너무 커서 싫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녀의 거절에 그는 큰 상처를 받았다고 합니다.

그는 당시 롯데에서 꼽히는 유망주라 기사에도 나왔고, 20살에 계약금 2억 원을 받을 정도로 야구 선수로는 꽤 잘나가고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거절 당할 것 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고 합니다.

자존심에 상처 입은 이대호는 몇 달 동안 연락을 하지 않았고, 우연히 친구를 통해 다시 연락이 닿게 된 후 전략을 변경했다고 합니다.

친구로 지내자며 아내에게 다가갔고 그렇게 친구 사이로 지내며 1년 가량 시간이 흐른 후 다시 고백을 했고, 이번엔 그녀가 받아줬다고 합니다.

신혜정 씨에 따르면 이대호는 힘든 가정사를 그녀에게 털어 놓으며 진지하게 고백을 해왔다고 하는데요.

부모 없이 할머니 손에 자랐던 불우했던 가정사는 물론 가진 것도 없다며 현재 상황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았다고 합니다.

이에 “바르게 잘 자란 사람이구나”라는 생각을 갖게 되며 마음을 열고 진지한 만남을 갖게 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사귄지 얼마 되지 않아 이대호에게는 큰 시련이 찾아왔다고 하는데요.

20년 넘게 야구를 한 이대호는 자신의 야구 인생 중 가장 힘들었던 때가 바로 20대 초반이라고 합니다.

21살 때 무릎 부상을 겪으면서 수술대에 올라야 했고 야구를 계속해야 할지 말지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합니다.

그렇게 슬럼프를 겪으면서 무릎 수술을 진행해야 했는데 그를 간호해주거나 도와줄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고 합니다.

이대호 3살 때 아버지가 사고로 돌아가시고, 어머니는 재혼을 하게 되고 할머니가 키웠다고 하는데요.

그의 유일한 보호자였던 할머니도 고등학생 때 돌아가시면서 그의 옆을 지킬 사람이 없었죠.

이 사실을 알게 된 처가댁에서는 아내에게 병간호를 해주라고 얘기했고, 아내도 부산에서 대학을 다니고 있었지만 이대호의 수술을 위해 짐을 싸서 서울까지 올라와 그의 병 간호를 했습니다.

수술을 할 때에도 예정된 시간보다 3시간이 더 걸려 아내를 애타게 하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신혜정 씨는 길었던 수술을 기다리며 오히려 “이 사람은 끝까지 옆에서 지켜줘야겠다”며 다짐했다고 합니다.

이대호 역시 수술 후 아내의 얼굴을 보자 “이 여자만큼은 행복하게 해줘야겠다”며 생각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무릎 수술로 거동이 어려웠던 이대호는 소변통을 이용했다고 하는데요.

수술 후 첫 소변을 보는데 1리터 소변통이 가득 찰 정도로 봤다고 합니다.

민망해하면서 아내에게 소변통을 건넸고, 신혜정 씨는 아무 내색없이 치우며 그의 간호를 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둘의 사랑은 더욱 굳건해졌고, 2009년 8년의 연애 끝에 결혼을 하게 됩니다.

이대호는 결혼 이후 든든한 아내의 울타리 덕분에 야구 선수로 더욱 승승장구 할 수 있지 않았을까 싶은데요.

훈련이나 타 지역 경기를 마치고 새벽에 귀가해도 신혜정 씨는 먼저 잠든 적이 없다고 합니다.

이대호 역시 그런 아내의 노력에 대해 잘 알고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었는데요.

13년간의 결혼생활 중 단 한번도 부부싸움을 한 적 없고, 지금도 하루에 영상통화 10번을 하며 끈끈한 사랑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대호는 그의 아내에 대해 “아내를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 나를 위해 많이 희생했다. 야구선수 뒷바라지가 쉽지 않았을텐데 고맙다”며 사랑꾼 면모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22년간의 프로 선수의 생활을 끝낸 이대호 선수는 행복한 가정이 인생의 목표라고 밝혔는데요.

앞으로는 아내와 자녀들과 함께 그의 꿈을 이루길 바라겠습니다.

Latest News

“제가 좀 벌어요..” 배우 임원희, 모범 납세자로 선정되어 국가로부터 받는 놀라운 혜택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세금을 내고 살아가야 하며 이를 어기고 감추거나 속이는 탈세를 하게 되면 위법입니다. 수입이 많은 만큼 법으로 정해져...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