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누군지 딱 알겠네” <추적 60분>에 ‘전과 23범’ 주폭 피의자로 소개된 연예인의 정체

Must Read

연예인들의 사진은 방송과 기사 등 여러 가지 매체를 통해서 일반 대중들에게 공개가 되는데요.
뉴스 등 부정적인 내용을 다루는 방송에서 인물의 모습을 내보낼 때 연예인의 사진을 사용하는 경우가 문제가 되기도 합니다.

2012년에 방송된 KBS 시사프로그램 ‘추적 60분’에서는 전과 23범을 저지른 피의자의 모델로 등장한 사진이 한 개그맨으로 추정되고 있어 논란이 되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술에 취해 상습적으로 선량한 시민에게 폭력과 협박을 가하는 사회적 위해범인 이른바 주폭을 주제를 다뤘는데요.

방송 중간에 자료화면이 나오면서 주폭의 피의자들의 나이, 전과 등의 정보가 공개되었습니다.

하지만 해당 장면에서 주폭 피의자 모델로 나온 실루엣이 개그맨 이경규의 모습이었습니다.

개그맨 이경규는 이 주폭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지만, 공개되어 있는 이경규의 사진이 자료화면으로 쓰인 것입니다.

누리꾼들은 방송에 나온 실루엣과 실제로 이경규가 찍었던 사진을 비교해 보기도 하였는데, 머리모양과 입고 있는 옷 모두 유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에 ‘추적 60분’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이경규가 이 사실을 알고 있을지 의문이다”, “공개적으로 사과해야 한다”, “해명 바란다” 등의 프로그램 제작자를 질타하는 여러 의견들이 올라왔습니다.

항의가 빗발치자 ‘추적 60분’ 제작진은 공식적으로 사과를 하였는데요.

이경규와는 전혀 무관하며 본의 아니게 오해와 혼란을 불러일으킨 점을 당사자인 이경규와 시청자들에게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전했습니다.

이경규는 40년이 넘는 방송활동 경력 동안 한 번도 구설수에 오른 적이 없이 롱런했기에 이번 일이 더욱 억울하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1981년에 MBC 개그콘테스트를 통해 데뷔한 이경규는 지금까지 예능계 정상의 자리를 지키며 왕성하게 방송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이경규와 비슷한 방송경력을 가진 다른 연예인들을 보면 탈세나 도박 등 범죄나 여러 가지 구설수에 휘말리기도 하는데요.

이경규는 오랜 기간 방송 활동을 하면서도 구설수나 스캔들에 한 차례도 연루된 적이 없었습니다.

이렇게 이경규가 40년 동안 논란 없이 활동할 수 있었던 비결은 ‘나대지 말자’는 자신의 소신을 지켰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이경규는 과거 인터뷰에서 “섣불리 세상에 대해 글을 올린다든지 생각·시각을 드러낸다든지 하지 않는다”고 이야기하며 특히 음주운전을 제일 조심하다고 밝혔습니다.

이경규가 음주운전을 각별하게 조심하는 이유는 1990년대에 그가 진행했던 ‘양심냉장고’ 프로그램 때문입니다.

당시 MBC의 간판 예능프로그램이었던 ‘일요일 일요일 밤에’의 인기 코너 ‘양심냉장고’는 규범을 정확히 지켜 운전하는 국민들에게 냉장고를 선물하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양심냉장고’를 오랫동안 진행한 이경규는 국민들이 모범적으로 운전하도록 이끌었기에 그 책임감으로 느끼고 음주운전을 절대 하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이경규는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에서 ‘양심냉장고’이외에도 ‘몰래카메라’, ‘이경규가 간다’ 등의 다양한 코너로 전 국민적인 인기를 얻었는데요.

1990년대를 대표하는 예능인으로 자리 잡아 당시 MBC 코미디대상을 모두 휩쓸었습니다.

이후 MBC ‘전파견문록’, ‘느낌표’로 인기를 이어갔고, 2000년대 이후부터는 KBS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SBS ‘힐링캠프’ 등 다른 방송사에서도 활약하였습니다.

이경규는 60세가 넘은 나이지만 변하는 시대에 발맞추어 디지털 플랫폼에도 일찍이 진출했습니다.

2020년부터 카카오TV 오리지널에서 공개했던 ‘찐경규’라는 콘텐츠를 통해 수중 화보 촬영, 브레이브걸스 커버댄스 등 다양하고 이색적인 도전을 펼쳤는데요.

‘찐경규’에서 활약하는 이경규의 영상은 7개월 만에 조회 수 4000만회를 달성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지난 2021년에 데뷔 40주년을 맞이한 이경규는 새로운 영화 제작에 대한 계획을 밝혔습니다.

과거 영화감독으로 ‘복수혈전’, ‘전국노래자랑’ 등을 제작했던 이경규는 “인생을 살아오며 느낀 것을 영화에 담았을 때의 희열을 버릴 수가 없다”면서 새로운 시나리오를 작업 중임을 전했습니다.

Latest News

“제가 좀 벌어요..” 배우 임원희, 모범 납세자로 선정되어 국가로부터 받는 놀라운 혜택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세금을 내고 살아가야 하며 이를 어기고 감추거나 속이는 탈세를 하게 되면 위법입니다. 수입이 많은 만큼 법으로 정해져...

More Articles Like This